FASHION JEWELRY TOWN

Flash ۵Ǿϴ. Flash Player() ʿմϴ.

보도자료

게시판 읽기
제목 소공인 특화센터관련기사 [뉴시스] 2015-03-31
첨부파일
소공인 특화센터 지역 편중…'광주·전남 1호' 언제쯤
기사등록 일시 [2015-01-04 10:00:00]
본격 운영 3년째, 수도권 6곳 영남권 2곳
'읍·면·동에 동일업종 50개 이상' 등 부담
중기청 "요건 완화…광주·전남 1호 추진"

【광주=뉴시스】송창헌 기자 = 숙련된 제조기술자들인 소공인(小公人)들의 경영 혁신과 기능인력 양성, 공동 마케팅 지원을 위한 특화지원센터가 수도권과 영남권에 편중돼 있어 광주와 전남에서도 신설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특별법까지 개정됐지만 특화센터 설립을 위한 지원이 다소 까다로워 요건 완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4일 광주·전남중소기업청과 지역 소공인들에 따르면 현재 전국적으로 설치·운영되고 있는 소공인특화지원센터는 모두 8곳에 이른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수제화·의료제조·기계금속·인쇄 등 4개 분야 각 1곳씩, 4곳으로 가장 많다. 부산은 섬유패션, 인천은 기계부품, 경기도는 제과제빵, 대구는 보석(쥬얼리) 분야 특화센터가 각각 한 곳씩 가동중이다.

2013년 5월 이후 문을 연 센터들로, 수도권이 6곳, 영남이 2곳으로 지역별 편중이 뚜렷하다.

센터당 연간 3억 원 안팎의 예산이 투입되며, 정부 지원금 70%에다 해당 지방자체단체를 포함해 운영기관이 나머지 30%를 부담하는 방식이다.

이들 지역의 소공인들은 뿌리산업의 버팀목으로 인정받으며 특화센터가 지원하는 맞춤교육과 기술컨설팅, 공동사업, 작업환경개선, 공동장비 지원 등을 통해 성장의 사다리를 튼실하게 구축해 나가고 있다.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철공소 집적지의 경우 대통령이 직접 방문해 격려하는 등 '메이드 인 문래'의 꿈을 키워가고 있고, 대구 중구의 패션주얼리전문타운의 경우 전국에서 유일하게 주얼리 제조·전시·판매가 동시에 이뤄지고 저렴한 가격에 좋은 귀금속을 믿고 구입할 수 있다는 점이 입소문을 타고 퍼지면서 지역 경제의 효자노릇을 하고 있다.

도시 소공인의 성장과 발전을 견인할 지원 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도시형소공인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지난해 제정된 것도 이들 지역 상공인들에게는 단비가 되고 있다.

센터 설립이 본격화된 지 2년이 다 되가고 가시적인 성과도 곳곳에서 나오고 있지만 광주·전남은 여전히 특화센터 불모지로 남아 있다.

일부 요건이 걸림돌이 되고 있다. 상시근로자 10명 미만 동일 업종의 제조업체가 최소 행정단위인 읍·면·동에 50개 이상 분포돼 있어야 집적지로 인정받을 수 있고 해당 지자체 등이 나서줘야 특화센터 지원이 가능하도록 돼 있는 것이 부담이다.

실제 광주 북구 신안동 공구의 거리나 광주 동구 아시아문화전당 인근 인쇄 골목 등도 노동집약적이고 숙련기술을 기반으로 한 소공인 집적지이지만, 두 개 동에 걸쳐 동일 업종이 분산된 경우가 많아 특화센터 설립을 위해서는 행정구역 확대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산업단지에 포함된 업체는 이중지원 등을 우려해 제외하고 있는 점도 현실적인 제약조건이다.

이런 가운데 도심재개발과 고령화, 영세화 등으로 위기에 직면한 지역소공인들의 숙련된 기술과 노하우를 계승·발전시키기 위해서라도 특화센터 설립은 서둘러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광주·전남중기청 관계자는 "소공인들의 기술을 고부가가치산업으로 육성하고, 제조업 등 연관산업과의 동반성장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서는 특화지원센터와 같은 구심점이 필요하다"며 "광주·전남 특화센터 1호 설립에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국적으로는 300개 안팎의 소공인 밀집지역이 있으며 관련 기업체는 전체 제조업의 80%에 이르는 27만 개 수준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목록


대구광역시 중구 경상감영길 176(동문동 38-6) 패션주얼리타운 TEL:053-661-2351
COPYRIGHT(c) 2012 FASHION JEWEIRY ALL RIGHTS RESERVED.